2022년 06월 26일

CCTV 영상 속 ‘개인정보’ 실시간 마스킹 기술 개발, 불특정 다수 인권 침해 예방

지난 3일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CCTV 등을 통해 촬영되는 불특정 다수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기 위해 개인영상정보 실시간 마스킹 시스템 개발 및 실증을 추친한다고 밝혔다.

개인영상정보 실시간 마스킹 시스템은 CCTV 등에 의해 촬영되는 영상 중에서 개인의 얼굴이나 차량 번호 등을 실시간으로 자동 탐지한 후 해당 부분을 마스킹 처리하는 것이다.

작년 12월 기준으로 공공기관이 설치, 운영하는 CCTV는 총 133만대 수준으로, 앞으로는 다양한 대국민 서비스 제공을 위해 실시간 CCTV 영상을 활용하는 경우도 계속 증가할 것 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공개된 장소에 설치된 CCTV 영상에는 해당 장소를 통행하는 불특정 다수의 개인정보가 포함돼 이에 따른 사생활 침해 우려 등의 문제가 제기되어 왔다.

개인정보위에 따르면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과기정통부가 추진하는 2021년도 ‘공공 수요 기반 혁신 제품 개발·실증 사업’에 개인영상 정보 실시간 마스킹 시스템 개발을 제안, 신규 과제로 최종 선정됐다”고 알렸다. 해당 사업에는 향후 3년간 총 61억9천만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개인영상정보 실시간 마스킹 시스템으로 하여 알고리즘 최적화, 하드웨어 개선을 통해 실시간 영상에 자동으로 마스킹 처리해 송출하는데 1초 미만의 지연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 고성능의 시스템 개발을 목표로 하고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해당 시스템이 개발되면 공공기관은 CCTV 영상을 활용한 실시간 교통정보 제공 등 다양한 대국민 서비스에 적용해 사생활 침해 우려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소할 수 있다. 아울러 영상 마스킹 처리에 소요되는 비용과 시간을 대폭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민간 분야도 인터넷 방송이나 드론․로봇 등 무인이동체를 통해 영상을 촬영하는 경우 촬영 장소 주변을 통행하는 보행자 등의 개인정보 침해 예방을 위해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 개인영상정보 실시간 마스킹 시스템 개발․실증 과제 주요내용 >
▸과제목표 : 개인영상정보 실시간 마스킹 시스템 개발(H/W, S/W), 대규모 실증테스트 등▸개발·실증 기간 : 2021. 11월 ~ 2024. 10월(3년)▸투자금액 : 61.9억원 (정부지원 54억원, 민간조달 7.9억원)▸연 구 단 : 한국과학기술원, 한밭대학교 등 7개 기관 참여 ※ 실증테스트 참여기관 : 지방자치단체(대전, 서울 등), 산하 공공기관 등 다수

박상희 개인정보위 사무처장은 “실시간 영상 처리에 기반한 다양한 서비스가 공공․민간에 도입되고 있는 추세를 고려할 때 개인영상정보에 대한 실시간 마스킹 시스템 개발, 보급이 필요하다”면서 “관계기관과 협력해 시스템이 성공적으로 개발, 실증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개발된 제품을 많은 공공기관과 민간사업자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