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6월 30일

하수구에 버려진 강아지 ‘만두’… 집으로 돌아가지 못한 이유는?

온몸이 골절된 채 하수구에 버려진 강아지 ‘만두’가 주인이 있었음에도 사망신고가 돼 있다는 사연에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동물농장’에는 하수구에 버려져 죽기 직전 구조된 포메라니안 종의 강아지 만두를 구조한 아주머니의 사연이 방송됐다.

SBS ‘동물농장’ 방송 화면

방송에 따르면 아주머니는 고양이 밥을 주기 위해 우연히 수로를 지나던 중 하수구에서 신음 소리를 내고 있는 강아지를 발견해 좁은 틈으로 들어가 강아지를 구조해 바로 병원을 찾아 응급처치를 하고 병원 측 배려로 입원치료 끝에 강아지의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

SBS ‘동물농장’ 방송 화면

아주머니는 “누워 있던 그 자리가 아주 새카매서 냄새가 엄청났다. 강아지의 괴사된 피부에서 냄새가 진동하고 온몸이 뻣뻣하게 굳어 있었다”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SBS ‘동물농장’ 방송 화면

발견 당시 강아지는 미용한 지 얼마 안 된 상태였는지 귀도 다듬어져있고 발톱도 관리가 되어있고 심지어 동물등록 인식칩도 삽입돼 있었다. 인식칩 확인 결과 이름은 ‘만두’였다. 만두를 치료한 동물 병원에 문의해 첫 번째 보호자와 연락이 닿았다.

SBS ‘동물농장’ 방송 화면

그러나 첫 번째 보호자는 2년 전 이미 다른 보호자에게 만두를 입양 보냈다고 말했고, 몇 시간 뒤 두 번째 보호자들과 연락이 닿아 두 번째 보호자가 병원에 찾아왔다.
 
이들은 만두가 “반려견이 맞다”라고 했다. 이에 수의사는 만두의 어떤 상태로 발견이 됐는지, 앞으로 어떤 치료가 필요한지 설명해 줬지만, 이후 보호자들은 아무 말 없이 병원에 만두를 남겨둔 채 떠나버렸다.

SBS ‘동물농장’ 방송 화면

병원 측은 “부부가 같이 보시고 ‘두 달 전에 강아지를 잃어버렸고 이미 강아지가 없는 채로 살고 있어서 현재 다시 데려갈 수 없는 상황이니 병원에서 알아서 해 달라’라며 돌아갔다”라고 말했다.
 
다시 연락한 첫 번째 보호자 역시 자신은 “만두를 데려갈 수 없다. 보호소에 데려가 달라”라고 요청했다.

SBS ‘동물농장’ 방송 화면

죽음의 문턱에서 가까스로 살아남은 만두는 어느 집으로도 돌아갈 수 없었다. 다행히 아주머니의 임시 보호를 받으며 기력을 회복하고 있지만, 아직 누군가의 도움 없이 네 발로 서 있기조차 힘든 상황이었다.

SBS ‘동물농장’ 방송 화면

우선 만두의 상태를 정확히 진단할 정밀검사가 필요했다. 그러나 검사를 하려면 보호자의 동의가 있어야 가능하다. 이에 구청에 문의한 뒤 첫 번째 보호자의 답변을 기다렸지만, 첫 번째 보호자는 만두가 살아있다는 소식을 알렸음에도 확인 절차 없이 구청에 노환으로 인한 사망신고를 한 상태였다.

SBS ‘동물농장’ 방송 화면

제작진은 첫 번째 보호자에게 사망신고를 한 이유를 물어보니 키울 여력이 안 돼 구청에 가서 사망 신고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결국, 제작진은 임시보호자인 아주머니의 동의를 얻어 대학교 동물 병원에 만두의 정밀검사를 의뢰했다.
 
정밀검사 결과 만두의 오른쪽 눈에서 병변이 확인됐고 시력을 잃어서 회복이 어려워 보였다.

SBS ‘동물농장’ 방송 화면

게다가 온몸은 골절 상태였다. 8곳 늑골 골절, 머리뼈 골절, 왼쪽 광대뼈 등 골절이 등이 확인돼 수의사는 학대를 의심했다.

SBS ‘동물농장’ 방송 화면

만두의 정밀검사를 한 수의사는 “보통 학대를 당하면 사람을 무서워하는데 만두는 사람을 무서워하는 게 없다. 그래서 참 마음이 아프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SBS ‘동물농장’ 방송 화면

이후 만두는 보행 훈련을 시작했다. 만두의 보행 훈련을 돕고 있는 박순석 동물 메디컬센터 원장은 “만두는 삶의 의지가 굉장히 강한 친구다. 잘 케어하면 회복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된다”라고 전했다.

SBS ‘동물농장’ 방송 화면

제작진은 “현행법상 동물 유기와 학대는 명백한 범법행위다. 동물보호단체와 함께 취재 내용을 바탕으로 해당 사실을 경찰에 알리고 정식 수사를 요청했다”라고 밝혔다.

SBS ‘동물농장’ 방송 화면

해당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방송 보면서 같이 울었다. 범인 꼭 찾아서 처벌받았으면 좋겠다”, “말 못 하는 강아지를 무지막지하게 학대한 악마”, “소중한 반려견을 두 달 만에 찾았는데. 가치 없는 물건 찾은듯한 무반응이 충격적이다”, “끝까지 키울 책임감 없이 제발 키우지 않길”, “너무 무책임하다. 능력이 안되면 입양하지 마라” 등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동물보호법상 동물을 유기하면 300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또한 동물을 잔인하게 학대해 죽음에 이르게 한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 벌금을 받을 수 있다. 동물을 학대해 신체적 고통을 주거나 상해를 입힐 경우에는 최대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