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6월 26일

접촉사고 내고 욕설하며 차량 ‘쾅쾅’… 차주의 정체가?

접촉사고를 내고도 사고를 인정하지 않고 소리 지르며 욕설을 내뱉는 등 적반하장 태도를 보인 상대 차주의 정체가 알고 보니 스님이었다는 사연이 알려졌다.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사고를 인정하지 않는 상대 차주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 씨는 “지난 22일 아내와 18개월 된 아이를 태우고 주행 중이었다. 2차로 서행 중 앞 신호 정차를 위해 감속 중이었는데 1차로에서 주행하는 차량이 급하게 차선 변경을 해 추돌하게 됐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이어 “상대 차량은 우측 전방 쪽 범퍼, 제 차량은 운전석 쪽 휠, 타이어, 몰딩과 사이드미러 측이 약간 긁혔다. 경미하다고는 하나 일단 접촉을 했기 때문에 뒤 쪽 차량이 없는 것을 확인한 후 정차 후 하차했다”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하차 후 상대 차주 B 씨는 “아니 뭘 많이 부딪힌 것도 아니고 살짝 부딪힌 건데 뭘 그러냐”, “어디가 다쳤냐”, “야 이걸 쳤는데 뭘 해!”라며 적반하장 태도를 보였다.
 
A 씨는 “처음부터 일관되게 반말과 윽박지르는 언행을 했다. 일단 저는 차량 전후면을 촬영한 후 상대 차량이 먼저 갓길로 이동했고 저도 따라 이동해 보험 접수를 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나 이후 B 씨의 태도는 더욱 거칠어졌다. B 씨는 “내려와서 봐”라며 A 씨를 불렀고 A 씨는 “아니 왜 반말하시냐”라고 답했다. 그러자 B 씨는 “어디가 문제가 생겼냐!”, “바빠서 가야 해! 어디가 문제 생겼어”라며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이에 A 씨는 “아기 탔으니까 조용히 하세요”라고 하자 B 씨는 “젊은 사람이 이거 웃기는 사람이야”, “내가 인마! 이것만 쳤지”라며 사이드미러를 손바닥으로 때렸다.
 
화가 난 A 씨는 “근데 처음 보는 사람한테 왜 자꾸 반말하시냐, 그리고 지금 아내랑 아이가 사고 나서 놀랐는데 왜 자꾸 소리 지르시냐”라며 언성이 높아지자 B 씨는 “야 이놈 새X야! 이놈의 새X가 네 맘대로 해! 이 싸가지없는 X의 새 X 개놈의 새X!”라며 욕설을 내뱉었다.
 
이후 B 씨는 한차례 더 욕설을 내뱉고 차량 탑승 후 그대로 현장을 떠났고 A 씨는 뛰어가 번호판을 촬영한 후 경찰에 사고 신고 접수를 했다. 당시 블랙박스 영상에 찍힌 번호로 차적 조회를 할 수 있었다. A 씨는 “차량은 절 소유였으며 상대 차주는 의아하게도 법복을 입은 스님이었다”라며 황당해했다.

사건과 관련 없는 사진 – 픽사베이

그는 “담당 수사관이 상대 차주와 통화를 했지만 사고 사실도 인정하지 않고 있다. 당연히 서로 사고가 나면 가해자, 피해자를 떠나 해결해야 하는데 그럴 생각도 없어 보인다”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사고가 난 것도, 상대방의 태도 때문에 놀란 아내와 아이에게도 미안한데, 이런 일을 겪게 된 상황이 너무 황당하다. 이후에 어ᄄᅠᇂ게 일처리를 해야 하는지 감이 잡히지 않는다”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뺑소니 아니냐”, “음주운전 의심된다”, “왜 저러는 거냐, 꼭 100% 받으시고 사고 후 미처리 형사벌 대상으로 알고 있다”, “사회적 개념이 없는 사람들은 법대로 처리해야 한다”, “저런 사람은 인정을 주면 안 된다. 절대 합의하지 말고 한방병원 다녀라”, “보험접수 안 해주면 경찰서에서 교통사고 사실확인원 발급받아 처리해라”등 조언을 남겼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