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0월 02일

이재명, “펨붕이들 안녕” 올렸다→‘삭제+차단’ 굴욕?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남초 보수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인 ‘에펨코리아’에 인증 글을 올렸다가 글을 삭제당하고 계정 차단까지 당하는 수모를 겼었다.

지난 9일 이재명 후보는 에펨코리아에 ‘안녕하세요? 이재명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펨붕이(에펨코리아 사용자를 뜻하는 은어)들, 안녕하세요? 이재명입니다”라고 운을 뗐다.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그는 “정치를 시작하고 매일 여러 커뮤니티를 돌아다니며 여론도 수집하고 아이디어 활용도 하고 그랬는데 여기에서는 제가 너무 호감이 안 가는 것 같아서 조심스러웠다. 최근 에펨코리아에 제 토론 영상도 올라오고 확률형 아이템 공정화 법안 제정에 대한 글에 반응도 해주길래 무작정 인사 왔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불쑥 찾아와 불편하게 했다면 죄송합니다. 여기에서 나오는 정책 제안이나 비판 글을 제가 한마디라도 더 보고 가면 기분 나쁘진 않겠지요. 한 번 보고 두 번 보면 자꾸만 보고 싶을 수도 있을 겁니다”라고 적었다.

또 “간혹 직접 글도 쓰고 댓글에 댓글도 달 테니 뭐든 남겨만 주시고 불러만 줘라. 쓴소리, 단소리 뭐든 좋다. 듣고 가슴 깊이 새기고 정책에 반영해 나가겠다. 종종 오겠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이와 함께 자신이 직접 쓴 글이라는 사실을 인증하기 위해 촬영한 사진 1장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컴퓨터 앞에 앉아 에펨코리아 사이트를 보고 있는 이재명 대선 후보가 담겨 있다.

하지만 10일 이재명 후보가 작성한 글이 규정 위반에 해당돼 운영진으로부터 삭제 조치당했다. 에펨코리아 운영진은 당초 이재명 후보가 올린 글을 삭제하지 않다가 회원들이 항의하자 삭제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펨코리아 운영진은 ‘사이트 규정대로 운영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공지사항을 통해 “모든 정치인을 사이트 규정대로 동일하게 대우하는 것이 맞다 판단해 이재명 후보의 글을 삭제하고 작성자는 차단 조치했다. 먼저 운영진의 잘못된 판단에 실망한 사용자분들께 죄송하다”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이어 “당초 지난 9일 오후 1시쯤 사이트에 이 후보의 글이 올라왔을 때는 현재 대선 후보이다 보니 글을 삭제, 차단 조치가 부담돼 망설이다가 그대로 두었다. 부적절한 처리에 대한 사용자들의 불만을 접하고 모든 정치인을 규정대로 처리하는 것이 맞다 판단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추후 정치/시사 게시판에 정치인 셀프 인증 금지 부분을 넣고 오늘과 같이 규정을 적용할 예정이다. 관련 사항에 대해 공정한 운영을 하지 못한 점, 재차 사과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재명 후보는 지난 8일 민주당 지지 성향이 강한 온라인 자동차 정보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도 글을 남겼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이 후보는 “많이 나아졌다지만 여전히 우리 사회에는 막강한 권력을 휘두르며 가짜 뉴스를 퍼뜨리며 국민의 눈귀를 가리고 우리를, 사회를, 국가를 멍들게 하는 사람들이 있다.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이 검찰에 의한 국가가 되어선 안된다”라고 지적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