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6월 25일

이재명 “오늘은 아내 곁에…” 부인 김혜경씨 사고로 일정 전면 취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9일 새벽 낙상사고로 입원한 부인 김혜경씨를 간병하기 위해 이날 예정된 모든 일정을 취소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개인 사정으로 오늘 하루 일정을 모두 취소하게 됐다”며 “갑작스레 취소하는 바람에 많은 분들에게 폐를 끼쳤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애써주신 119 구급대와 의료진 그리고 걱정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덕분에 별 탈 없이 잘 회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어 “아내에게 늘 미안한 마음”이라며 “제가 인권운동, 시민운동, 정치에 뛰어드는 바람에 하지 않아도 됐을 고생을 많이 겪게 했다. 힘들고 화가 날 법한 상황에서도 늘 제게 힘이 되어주는 아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가 미처 깨닫지 못하는 사이 몸을 축내고 있던 아내에게 저는 평생 두고 갚아도 다 못 채울 빚을 지고 있다”며 “대선 후보이기 전에 한 사람의 남편이고 싶다. 오늘 만큼은 죄송함을 무릅쓰고 아내 곁에 있고 싶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일정 취소로 폐를 끼친 모든 분들께는 잊지 않고 꼭 보답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비서실에서 배우자 실장을 맡고 있는 이해식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김혜경 여사는 오늘 새벽 1시경 자택에서 구토와 현기증, 일시적 의식소멸에 따른 낙상으로 119 구급대에 의해 분당 모병원 응급실로 긴급이송됐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전날인 8일 점심 무렵부터 컨디션 난조를 보이다가 심야(9일 새벽)에 구토를 하며 의식을 잃고 쓰러지면서 신체 일부를 바닥에 부딪혀 열상을 입고 응급실에서 밤새 진단과 응급치료를 받았다”며 “9일 아침 모 성형외과로 이송해 열상부위 봉합수술을 했으며 당일 12시경 퇴원해 현재 자택에서 안정가료중”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사고 당시부터 지금까지 응급실과 병원에 동행하고 자택에서 아내를 보호 중”이라며 “이에 따라 부득이 일정을 취소하고 현재 아내와 함께 자택에 머무르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이날 오전 기자단에 보낸 문자를 통해 김씨가 낙상사고로 경기도 모처 병원에 입원해 이 후보의 일정을 모두 취소한다고 공지했다.

이에 따라 가상자산 관련 청년간담회, 청년 소방대원 오찬, 한국여성대회 등 2030 세대와 여성 표심을 겨냥한 일정이 모두 취소됐다.

이 후보는 오는 10일부터 다시 예정대로 일정을 수행할 계획이다.

이유리 기자
bekobongpol@daum.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