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6월 25일

이웃 간 주차 갈등 ‘무개념 주차’ vs ‘선 밟은 주차’ 어느 쪽 잘못?

제대로 주차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앞서 주차한 옆 칸 차주에게 항의를 받은 사연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아우디 차주에게 주차 문제로 혼났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오피스텔에 거주 중이라고 밝힌 작성자는 “원래 주차공간이 많이 좁기는 해도 라인 안에 잘 주차하면서 이웃들과 갈등이 있었던 적은 없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이어 “평소처럼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아침에 눈을 떴더니 이런 문자가 와있다”는 말과 함께 메세지 사진을 공개했다.

아우디 차주(옆 칸 차주)는 두 장의 사진과 함께 “아무리 남 생각 안 하신다고 해도 차를 이렇게 대면 어떡하냐”면서 “제가 그 옆으로 타려 하다가 커피도 다 쏟아지고 타기가 어렵다. 일단 이 사진 관리사무소에 보내 공지요청 하겠다”는 메세지를 보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아우디 차주가 보낸 사진을 보면, 작성자의 차량이 아우디 차량 옆 가까이에 주차되어 있다. 하지만 주차선을 넘거나 밟고 있지는 않은 모습이다. 반면 아우디 차량은 앞바퀴로 주차선을 밟아 비스듬히 주차되어 있는 모습을 보인다. 다만 아우디 차주가 운전석으로 탑승하기엔 비좁아 보이는 넓이이다.

작성자는 또, 아우디 차주에게 “이런 무개념 주차가 하도 많아 그냥 넘길 일이 아닌 것 같다. 제 차가 먼저 들어온 장면이 담긴 CCTV를 요청할 것”이라면서 “명확한 사과나 재발방지 약속이 없을 시 공지 방법을 찾아 실행하겠다”라는 메세지를 전송받기도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이에 작성자는 “주차선 안에 주차했고, 제 쪽이 오히려 주차선과 더 멀리 떨어져 있는 것 같다. 알아서 해라”라며 “잘 알지도 못하는 분이 무개념이라고 말씀하신 거 자체가 무례하다”고 반문했다.

그러자 아우디 차주는 “사진 못 봤냐. 운전석 쪽으로 탈 수도, 문을 열 수도 없게 해 놓으셨다. 이 정도면 ‘죄송하다’는 말이 우선이다”라면서 “이기적인 사고방식이다. 그쪽은 정상적 사고가 안 되나 보다”라고 비난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작성자는 “처음부터 정중하게 말씀해 주셨으면 저도 사과드렸을 것 같지만 그럴 가치가 없는 분 같아서 정중하게 대할 필요가 없어 보인다”고 선을 그었다.

끝으로 작성자는 “제 차 옆은 기둥이다. 하루아침에 이기적인 사람이 됐는데 이게 그렇게 잘못한 일인지 궁금하다”며 누리꾼들의 의견을 물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주차선 밟은 건 아우디 차량이다”, “주차선 맞춰서 해도 난리”, “아우디 차주 정신 좀 차리길” 등의 반응을 보이며 아우디 차주에게 일침을 가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