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6월 26일

음주운전으로 앞 차 들이받은 남성, “한두 번 아냐, 과잉진료 시 마디모 신청할 것”

음주운전 차량이 앞 차를 들이받은 사고가 발생했다. 이 가운데 피해자가 추가 치료를 호소하자, 가해자는 마디모 신청을 운운하며 과잉진료 주장 등 안일한 태도를 보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 ‘음주 운전은 자기가 해놓고 100만 원에 합의해 주든지 아니면 마디모 신청하겠다고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터널을 주행하던 차량(피해자)을 뒤 차(가해자)가 그대로 들이받고 만다.

피해자는 “백미러로 (가해 차량이) 오는 걸 보고 있어서 몸이 긴장하고 있었나 보다”라며 “사정상 병원에 3일간 입원하고 15회 통원 치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가해 차량 운전자의 동생으로부터 연락이 와 ‘(형의) 음주 운전이 한두 번이 아니다’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대화 처음부터 ‘2주 진단’을 계속 언급하며 ‘민사 200만 원, 형사 100만 원 정도밖에 줄 수 없다’고 해 금액적으로 이야기가 안 될 거 같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치료를 더 받고 민사 합의는 보험사와 보겠다’고 했더니, 가해자 측은 ‘과잉 치료로 마디모(MADYMO·교통사고에 따른 차량의 파손 상태나 블랙박스 영상 등을 활용해 사고 당시 상황을 시뮬레이션으로 재연·해석하는 상해 판별 프로그램) 신청을 할 것이며 병원에도 이야기해 본다’는 식으로 말했다”며 어처구니없는 대응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가해자는 척추와 발목이 부러져 입원해 있다더라”며 “그래서 ‘내가 이렇게 걸어 다니는 것만으로도 감사해야 할 일 아니냐’고 이야기하고 자리를 나왔다”고 분노를 표했다.

영상을 접한 한문철 변호사는 “피해자가 크게 다치지는 않아 가해자가 구속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다만 벌금형으로는 절대 끝나지 않을 것이며 한두 번 음주 운전을 한 게 아니라고 했으므로 괘씸죄도 적용될 것”이라는 의견을 보였다.

그러면서 “가해자가 단기 실형 2~6개월을 받을 가능성도 있다”라며 “판사에게 ‘합의금을 받지 않을 시 마디모를 신청하겠다’고 상대방이 말했던 부분에 관해 진정서를 내야 한다”고 조언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