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6월 26일

“왜 거짓말했냐” DM받은 권민아, 답변 주목됐다

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지민에게 괴롭힘당했던 사실을 거듭 강조했다.

오늘(9일)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누리꾼으로부터 받은 DM(다이렉트 메시지)을 공개했다.

권민아가 누리꾼으로부터 받은 DM은 “권민아 양, 당신과 신(지민)이 겪은 일에 대해 왜 거짓말을 했습니까? 민아씨 말을 무지하게 믿었는데, 공감이 가장 큰 이유였던 것 같다. 정신 상태가 많이 나빠진 것 같아서 심리 치료를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나는 당신이 잘 되길 바라며 언젠가는 행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는 내용으로 이루어져 있었다.

이에 권민아는 “감사하다. 한 번은 이거에 대해 답변을 하고 싶었다. 팩트만 정리하겠다. 누가 더 잘못했나 이걸 따지자는 것도 아니고, 그냥 사실 그대로를 말하고 싶었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제가 피해를 당한 부분들 제가 죽어라 이야기했던 부분들 욕설, 폭력, 은근한 괴롭힘, 팀 내에서 유독 저만 괴롭히던 점 전부 맹세코 사실이었다”면서 “그 기간은 9~10년 정도였다”고 밝혔다. 

권민아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이후에 제가 문자로 욕설을 퍼부은 거 기사에서 나온 내용 그대로 보낸 것도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또 “난 10년을 당했는데 쌓이고 쌓이다 보니 뭐든 다 하고 싶었고 그런 조잡한 짓이라도 복수가 된다면 그 사람에게 상처가 된다면 내가 같은 사람이 되건 말건 하고 싶었다”면서 “왜냐하면 수차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며 이로 인해 저희 가족들까지 전부 고생이란 고생은 다 했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녹취록에 ‘미안해’라는 대사는 참 많지만 현장에서 그 여자의 표정과 말투를 함께 본 저로서는 그건 절대 진정한 사과가 아니었다”라며 “무엇보다 시종일관 기억이 안 난다는 그 여자가 어떻게 진정한 사과를 할 수 있었겠나”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저도 잘한 것 없고 어리석었지만 그렇다고 그 사람의 죄도 없어지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지금 정신 상태는 괜찮다. 너무 잘 지내고 있다. 하지만 이 이야기에 대해서는 제대로 정리하고 싶었다. 읽어주셔서 죄송하고 감사하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