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6월 25일

수술 도중 댄스파티 벌인 의사들, 보지도 않고 환자 몸을 막 쑤셔대… ‘충격’

호주에서 한 성형외과 의사들이 지방 흡입 수술 중에 음악을 틀고 댄스파티를 벌인 영상이 공개돼 누리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호주 ABC 뉴스는 지난 25일, 호주의 유명 성형외과 의사 다니엘 렌저의 병원에서 촬영된 영상 하나를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마취되어 있는 환자 앞에서 의사 3명이 돌리 파튼의 ‘졸린’이라는 노래에 맞춰 춤을 추며 장난치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지방 흡입 캐뉼라(끝에 구멍이 있는 긴 대롱 형태의 금속)를 다루는 한 의사는 환자는 쳐다보지도 않은 채 환자 몸을 막 쑤셔대고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방 흡입 수술 시 지방만 빨아들이기 위해서 캐뉼라는 정확한 각도와 깊이 등을 설정해 신중히 사용해야 한다.

이 같은 영상이 공개되자 마크 애쉬턴 전 호주 성형외과학회 회장은 “나는 이들을 외과의사라고 부르지도 않을 것”이라며 “호주에서 일어난 일이라고 믿고 싶지 않다”고 해당 의사들을 비난했다.

또한 병원장인 렌저는 영상에 등장한 의사들을 질책하며 “나를 비방하려고 모인 세 명의 성형외과 의사들이 있다. 그들에 대한 진실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렌저 원장은 현재 틱톡 500만 명, 인스타그램 30만 명의 팔로워를 둔 인플루언서 의사로, 호주 민영 방송에 정기적으로 출연해 성형 수술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인물이다.

한편 이러한 사건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이래서 수술실에 CCTV가 필요하다”, “호주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에서도 그럴 것 같다”등의 반응을 보이며 수술실 CCTV 도입을 희망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