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9월 27일

‘가정집까지’… 수도권 최대 규모의 출장 성매매 업소가 적발됐다

출장 성매매 여성을 성매수 남성이 있는 숙박업소나 사무실, 심지어 일반 가정집에까지 보내 성매매를 하도록 하고 돈을 챙긴 일당이 잡혔다.

경기남부경찰청 생활안전과는 성매매알선등행위의처벌에관한법률 위반 등 혐의로 총 37명을 검거하고 이 중 성매매 업자 A씨 등 7명을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나머지 30명은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출장 성매매 사이트 제작자와 업주, 실장, 운전기사, 성매매 여성, 인출책으로 연결된 조직적 구조를 꾸린 뒤 성매수남이 예약하면 숙박업소와 가정집까지 출장을 나가 성매매를 알선한 것으로 조사됐다.

업주들은 ‘콜거래’와 성매매 단속상황을 공유하는 등 연합체를 구성하고, 사용자 추적이 어려운 대포폰과 텔레그램, 대포통장을 사용하는 수법으로 경찰 단속을 피해왔다.

콜거래는 여성 부족 등으로 직접 출장을 나가지 못하는 경우 다른 출장 성매매 업체에 예약을 넘기고 대신 일정 수수료를 받는 것이다.

특히 업주들은 총책은 검거되지 않고 현장 수거책만 붙잡히는 구조인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범죄를 모방해 비대면으로 운전기사와 성매매 여성을 고용한 뒤 성매매 알선대금을 운전기사로부터 대포 통장계좌로 받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후 업주들은 서울과 경기권 일대 현금인출기를 돌아다니며 직접 또는 인출책을 이용해 돈을 빼낸 것으로 파악됐다.

이러한 방식으로 운전기사와 성매매 여성이 현장에서 단속돼도 업주들은 원룸과 모텔 등에서 대포폰으로 예약을 받으며 계속 성매매를 알선해 왔다.

성매매 여성 구인문의 문자메시지 [사진=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심지어 손님들의 신분증 사진과 명함까지 요구하며 함정 수사를 위한 경찰관인지 여부를 확인하는 ‘인증 절차’를 거쳐 불법 성매매 영업을 벌여왔다.

이 과정에서 A씨는 지자체가 운영하는 ‘인터넷 시민감시단원’으로 임명돼 경쟁 출장 성매매 사이트를 제보하기도 했다.

이 감시단은 해당 지자체가 성매매 알선 광고 및 불법 유해 사이트와 관련된 제보를 받아 이를 방송통신위원회에 통보하는 등 인터넷 성매매 방지활동 목적으로 발족한 것이다.

단속에 걸린 B씨는 자신의 주거지에서 11개 출장성매매 사이트를 직접 제작한 뒤 컴퓨터 20여대를 이용해 해당 사이트를 구글 상위에 노출되도록 작업하고, 사이트당 최대 월 500만원의 임대료를 받고 서울·경기·충북·충남·대구·부산·제주 등 전국 출장 성매매 업주들에게 임대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출장안마업소와 사이트 제작자 수사과정에서 업주들이 보관 중이던 현금 7500만원을 빼앗고 영업에 쓴 대포폰 100여대, 통장 및 성매매 인출 현금카드 70여개를 압수했다.

성매매 알선사이트 41개에 대해선 한국방송통신위원회에 폐쇄 요청 및 국세청에 성매매 알선 범죄수익금 27억원을 과세자료로 통보하고, 이 가운데 업주들이 소유한 재산 12억원을 기소 전 몰수·추징 보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기존 성매매 업소 단속이 아닌 코로나19 사태로 가정집까지 출장 방문하는 변종된 성매매 업소를 단속한 사례”라며 “성매매 업자들이 은밀하게 이뤄지는 출장 영업은 경찰에 검거되지 않을 것이라는 인식을 심어주고 방역 사각지대 및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수사를 벌였다”고 말했다.

Avatar photo
이유리 기자
bekobongpol@daum.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