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9월 28일

방역당국 “오미크론 대응체계로 전환 목표”

방역 당국이 기존의 방역 대책을 오미크론 대응체계로 전환할 것을 목표했다.

오늘(9일) 오전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정례브리핑에서 “오미크론 변이 전파 속도가 델타에 비해 2~3배 높지만 치명률은 낮다”면서 “오미크론 확진자 2만 2703명을 델타 확진자 2만 8004명과 연령을 표준화하여 비교한 결과 치명률은 델타 0.7%, 오미크론 0.21%로 분석됐다. 델타에 비해 3분의 1 이하의 치명률이면서 계절독감의 2배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파 속도는 높지만 치명률은 낮은 특성 그리고 사망 피해가 60세 이상과 미접종자에 집중되는 점을 고려할 때 우리 대응체계의 목표도 달라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든 확진자를 다 조기에 찾고, 추적하고, 전파를 완벽하게 차단하고, 의료적 치료를 제공하는 기존의 체계는 자원의 한계상 현실적으로 작동하기 어렵고, 사회 ·경제적 비용도 지나치게 소모된다. 또한, 의학적인 필요성도 이전보다 많이 떨어진다”고 부연했다.

끝으로 “오미크론에 대응한 방역체계의 목표는 첫째, 고위험군의 진단과 치료에 집중하여 중증과 사망 피해를 최소화하고 둘째, 의료체계의 과부하와 붕괴를 예방하고 셋째, 사회 ·경제적인 기능 저하를 방지하는 것”이라면서 “이러한 목표와 오미크론 특성에 맞춰 대응체계 전반을 하나씩 전환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