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9월 29일

다이아몬드가 112개…무려 96억에 낙찰된 ‘마리 앙투아네트’의 팔찌

프랑스 마지막 왕비인 마리 앙투아네트의 다이아몬드 팔찌 두 점이 96억여원에 팔렸다.

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마리 앙투아네트가 소유했던 다이아몬드 팔찌 두 점이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크리스티 경매에서 746만스위스프랑(약 96억6000만원)에 낙찰됐다.

낙찰자는 신원 미상으로, 전화로 응찰했다.

팔찌는 각 3개 줄에 다이아몬드 총 112개가 달려 있으며, 앙투아네트가 왕비에 즉위한 2년 뒤인 1776년 주문 구입한 것이다.

앙투아네트는 프랑스 혁명이 발생하자 팔찌를 조심스럽게 천으로 감싸 나무 상자에 넣은 뒤, 벨기에 브뤼셀에 있던 전 오스트리아 대사에게 보냈다. 앙투아네트는 오스트리아 출신으로, 안전한 곳에 보관해달라는 편지도 동봉했다.

이후 앙투아네트의 생존한 딸인 마리 테레즈는 오스트리아에 도착해 팔찌를 받았고, 이후 유럽 왕실 혈통이 보관해왔다.

팔찌 추정가는 200~400만달러(23억6100만원~47억2200만원)였지만, 앙투아네트 소지품이었다는 점에서 관심이 커져 최종 낙찰가는 두 배를 넘어섰다.

맥스 포셋 크리스티 보석 부문 부장은 “프랑스 왕실 역사를 가진 보석을 찾는 건 전 세계 수집가와 보석 애호가들이 눈여겨보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Avatar photo
이유리 기자
bekobongpol@daum.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