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9월 29일

러시아인으로 오해받아 별점 테러 당한 식당, “다시는 이곳에서 식사하지 않을 것”

영국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한 자영업자가 러시아인으로 오해받으며 피해를 입게 된 고충을 호소했다.

9일(현지시간) 영국 더선은, 런던 동부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몰도바 출신 마린 고빌라(23)의 사연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마린의 식당에서는 동유럽 음식을 판매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들이 잘못된 정보를 접해 마린을 러시아인으로 착각하고, 러시아 음식을 제공한다고 오해한 것.

그 후 이들은 여행 플랫폼인 ‘트립어드바이저’에 마린의 식당에 악성 리뷰와 별점 1개를 남기며 별점 테러를 하기 시작했다. 리뷰에는 “전쟁을 멈춰라”, “다시는 이곳에서 식사하지 않겠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의 무고한 민간인들을 폭격하고 있다” 등 테러가 이어졌다.

마린은 “사람들이 실제로 우리 가게 음식을 먹어보지도 않은 채 리뷰를 남겼다”라면서 “리뷰는 정말 중요한 건데, 이들 때문에 우리 가게가 증오의 희생양이 돼 악영향을 받고 있다”라고 호소했다.

이어 “이들이 우크라이나를 위해 이러한 행동을 하는 것을 알기 때문에 아무 반응을 하지 않기로 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가게는 다시 일어설 수 있다. 우리는 우크라이나 적십자회에 수익의 10%를 기부해 전쟁으로 피해 입은 사람들을 도울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