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6월 30일

“대학교 수업료가 아까웠다”…인하대학교 내년부터 ‘대면수업’ 확대

“코로나로 온라인 수업을 주로 받았던 시간을 되돌아보면 사실 대학교 수업료가 너무 아까웠어요. 이제 대면수업이 정말 그립고, 되돌아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약 1년 반 동안 온라인 수업으로 학업을 이어가고 있는 경기도 지역 한 대학생의 푸념이다.

이런 와중에 도내 한 대학교가 위드코로나 시대에 발 맞춰 대면수업 전환을 위한 시스템을 도입해 학생과 학부모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인하대학교가 다가오는 단계적 일상회복을 앞두고 코로나19와 공존하는 대학교육을 위해 대학 최초로 ‘코로나 안심 캠퍼스’를 구현한다.

인하대는 ‘위드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대학수업 및 대학생활의 완전 정상화를 목표로 입체적인 관리계획을 수립했다.

다중이용시설 이용에 백신인센티브와 백신패스를 도입하고,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을 알려주는 앱을 적극 활용하는 등 구체적이고 실현가능한 방안을 마련했다.

대학 내 실외체육시설, 컴퓨터실습실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서는 내달 1일부터 백신인센티브제를 도입한다.

체육시설 예약은 접종완료자만이 가능하며, 이용인원의 80% 이상이 접종을 완료해야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현재 폐쇄돼 있는 컴퓨터 실습실과 그룹 스터디룸 등도 접종 완료자에게는 개방할 계획이다.

백신인센티브제의 원활한 시행을 위해 기존 모바일 학생증에 백신 접종 여부를 표시해 백신패스로 활용한다.

인하대는 코로나19 안심 캠퍼스 구현을 통해 2022학년도 1학기부터는 대면수업을 전면 확대 운영할 방침이다.

실험·실습·실기수업과 30명 이하의 수업은 대면수업을 원칙으로 하고, 31명 이상의 수업도 강의실 총 정원의 50% 범위 내에서 대면수업 또는 대면·비대면 병행수업을 진행한다.

모든 시험은 대면시험을 원칙으로 하되 강좌 특성 및 강의실 정원 등을 고려해 교수의 재량으로 시험방식 변경이 가능하다.

인하대 조명우 총장은 “인하대학교는 본격적인 팬데믹 이전부터 위기대응TFT를 구성해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방역에 총력을 기울여왔다”며 “한발 앞선 코로나 안심 캠퍼스 구축으로 학생들의 대학생활과 대학교육을 정상화하는 데에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손여진 기자
zzzni0306@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