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7월 02일

“너희 중국인들 때문에” 캐나다 마트서 욕설+삿대질한 여성… 이유가?

캐나다 몬트리올의 한 식품점에서 중국인 이민자에게 소리치며 손가락 욕설을 한 여성의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6일(현지 시각) 미국 넥스트샤크에 따르면 지난 3일 넌스 아일랜드에 있는 식품점에서 사건이 발생했다.

유튜브 ‘글로벌 뉴스’ 캡처

이날 식품점을 찾은 켄 맥이라는 남성에게 한 여성이 다가와 “중국인 맞나요?”라고 물었다.
 
20년 전 캐나다로 이민을 왔지만 맥은 “그렇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이 여성은 갑자기 코로나바이러스 이야기를 꺼내며 화를 내기 시작했다.

유튜브 ‘글로벌 뉴스’ 캡처

당시 맥이 자신의 휴대전화로 촬영한 영상을 보면 이 여성은 “젠장, 21개월이 됐단 말이야. 감염병이 팬데믹이 됐다고. 이게 모두 너희 중국인들 때문이야”라고 욕설을 퍼부었다.
 
이후 경찰이 현장에 출동해 데리고 나가려고 하자 그녀는 “가족 중에 몬트리올 최고의 변호사가 있다”라며 소리 질렀다.

유튜브 ‘글로벌 뉴스’ 캡처

자신의 페이스북에 영상을 올린 맥은 “이 팬데믹은 우리 삶의 모든 영역에 혼란을 초래했다. 특정 소수집단에 책임을 씌우는 것은 용납될 수 없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모두 퀘벡주에서 록다운(봉쇄)과 통금령, 어려움을 다른 모두와 함께 견뎌냈다. 서로 응원할 필요가 있을 때까지는 무고한 이들에게 비난을 퍼부어서 안 된다”라고 덧붙였다. 맥은 이 영상에 해시태그로 ‘아시아인 증오를 멈추자(StopAsianHate)’를 함께 달았다.
 
동영상을 접한 캐나다인들은 상당한 충격을 받은 모습을 보였다.

유튜브 ‘글로벌 뉴스’ 캡처

사건을 전해 들은 발레리 플랑테 몬트리올 시장은 트위터에 “그녀의 인종차별 발언은 충격적이고도 용납될 수 없다. 반(反) 아시안 인종차별은 몬트리올에 설자리가 없으며 이런 유형의 공격은 절대 그냥 넘어가선 안 된다”라며 지적했다.

유튜브 ‘글로벌 뉴스’ 캡처

퀘벡주의 인종 차별 철폐를 관장하는 베누아 샤렛트 장관 역시 트위터에 “슬프고도 충격적이며 개탄스럽다. 이런 류의 행동은 퀘벡주에 설자리가 없다”라며 한탄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