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6월 30일

국정원 “연말·연시, 국내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 위험 있다”

국가정보원이 20일 연말, 연시 극단주의 국내에서도 극단주의 세력에 의한 테러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존재감 과시를 위해 돌발행동에 나설 가능성이 있는데 대한민국도 예외가 아니라는 것이다.

국정원은 “테러정보통합센터가 배포한 테러 리포트에 따르면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 단체들이 크리스마스 등 연휴 기간을 맞아 일반 시민을 표적으로 하는 테러 감행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일부 극단주의 테러 단체가 세계 각국의 불만 세력을 자극해 ‘외로운 늑대’로 양성하는 전략을 쓰고 있다. 테러 위협은 서방 선진국 및 정세 불안 지역뿐만 아니라 우리나라도 예외가 아닐 수 있다”고 관측했다.

실제로 유럽의 경우 코로나19 백신접종 의무화 반대 시위가 폭력적인 집회로 변질되거나 테러의 목표 대상이 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국정원은 관련 법률에 따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를 통해 테러 단체 선전·선동물 등 테러 활동 게시물을 차단하고 있는데, 테러방지법 시행 후 차단 선전·선동물 게시 건 수는 489건에 이르며 증가세에 있다.

시리아 극단주의 테러단체 ‘알누스라 전선’에 자금을 지원해 국내에서 유죄판결을 받은 러시아인 [국정원]

최근 국내에서 테러 자금을 모금해 시리아 극단주의 테러 단체 알누스라 전선에 지원한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일당이 적발돼 사법 조치를 받은 사례가 나오는 등 테러가 한국의 현존 위협이 되고 있다.

해당 사건에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에 테러 단체와 이슬람 극단주의 사상을 전파하는 ‘알누스라 전선’ 인사로 밝혀진 러시아인을 기소해 징역 1년 6개월 및 추징금 290여만원, 같은 혐의로 적발된 우즈벡인은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

공조 수사를 통해 사건에 연루된 총 5명이 검거됐고 이들은 유죄 판결을 받아 형기를 마친 뒤 본국으로 강제퇴거 예정이라고 국정원은 전했다.

이는 국내 테러 위협을 알린 첫 번째 사건이다.

국정원은 “대다수 국민들은 국내에 테러 위험인물들이 활동 중이라는 사실을 거의 느낄 수 없지만 테러는 점점 명백하고 현존하는 위협이 되고 있다”며 “우리나라도 더 이상 테러 안전지대로 자신하기 어려운 상황인 만큼 더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유리 기자
bekobongpol@daum.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