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9월 29일

고깃집→이번엔 피자집 먹튀?… “제가 당하게 될 줄 몰랐어요”

고깃집에서 젊은 커플이 고깃값을 지불하지 않고 떠난 일명 ‘먹튀’ 사건이 논란이 된 가운데 이번엔 ‘피자집 먹튀 사건’이 알려져 자영업자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4일 새벽 3시 30분경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피자집 먹튀 제가 당하게 될 줄 몰랐어요’라는 글을 올라왔다.

피자집을 운영하는 A 씨는 “새벽까지 영업을 하면서 겨우 매출이 좀 올라오는가 싶더니 새로운 피자집들 3개나 주변에 생기면서 요즘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라며 “퇴근하고 최근 고깃집 ‘먹튀’ 사건이 잘 해결된 것을 보고 글을 쓰네요”라고 말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저 역시 먹튀를 당했습니다. 저 역시 배달대행업체를 사용 중이고 배O 주문에서 ‘만나서 카드 결제’로 주문한 고객이 기사님 픽업하시고 출발했는데 매장으로 전화가 와 ‘카드를 찾아보니 없어서 계좌이체해 주겠다’라고 하기에 배달 기사님께 다시 카드 아니고 계좌로 받기로 했으니 주시고 오면 된다고 말씀드렸다.”라고 했다.

기사님도 다른 콜도 있고 마냥 입금을 할 때까지 기다릴 수가 없는 상황이었다. 그래서 음식은 잘 도착했으니 매장에 전화한 번호로 문자에 계좌를 드렸더니 다시 전화가 와서 주문자 번호로 계좌를 보내달라 했다. 매장에 전화한 번호와 주문자 번호는 달라 주문자 번호에 계좌를 보냈지만 당시 시간이 새벽 2시 10분쯤이었는데 2시 50분이 마감이라 40분이 되도록 입금이 안 돼 속이 터졌다.

배O 어플상 개인 정보로 따로 연락을 취할 수 없기에 고객센터를 통해 고객과 통화가 연결됐는데 고객은 “지금 밖이고 폰이 2개라 입금하기가 어렵다. 내일 낮 12시에 입금해 주겠다”라고 했지만 2주째 입금을 못 받고 있다며 영수증을 공개했다.

피자 먹튀’ 관련 영수증 /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A 씨는 “경찰서도 갔는데 경찰서에선 대부분 이런 사건이 경찰에 연락이 가면 당일 거의 해결이 된다며 며칠 더 기다려 보자고 하더라. 경찰 연락도 안 받고 잠수 중이시더라”라고 호소했다.

이어 “그래서 주문자 번호 말고 매장으로 전화한 번호로 연락을 취하니 친구가 별일 아니라길래 신경 안 쓰고 있었다 본인을 믿고 기다려 달라기에 또 기다렸지만 오늘까지 왔다. 정말 이런 사람들이 있네요”라며 “내일 경찰서에 사건 접수하러 간다. 형사고소 들어가고 민사로 법원도 갈 예정이다. 힘든 시기에 정말 더 힘들게 한다”라고 밝혔다.

이날 A 씨가 해당 고객과 공개한 해당 고객과 주고받은 카카오톡 내용에 따르면 해당 고객은 휴대전화에 ‘폰뱅킹’이 설치돼 있지 않았다는 이유로 결제를 미루고 있다. 휴대전화 번호가 바뀌어서 은행을 가야 한다는데 본인이 어떻게 해야 하냐고 뻔뻔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A 씨는 “그건 알아서 하셔야죠 저한테 그걸 어떻게 해야 하냐고 물으면 어떻게 하냐. 그것도 항변 때 그렇게 말씀해 보라”라고 답하며 고소 의사를 전했다.

피자 먹튀’ 관련 카톡 내용 /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피자 먹튀’ 관련 카톡 내용 /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이를 본 커뮤니티 회원들은 “개XX 많이도 시켜 먹었다”, “X 같은 핑계다. 정상적인 인간이면 지인이나 가족에서 먼저 보내달라고 하겠다. 백만 원도 아니고 그 정도 부탁은 가능하다”, “거지 같은 XX들”, “저도 같은 상황이다. 저는 받지 못했지만 잘 해결되시길 바란다”, “속상하셨겠습니다 토닥토닥”, “저도 오늘 똑같은 상황 발생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달 30일에는 서울 강서구의 한 고깃집에서 ‘먹튀’ 사건이 일어나 네티즌들의 공분을 산 바 있다. 한 커플이 9만 원어치에 달하는 돼지고기와 술을 먹고 도주한 것. 해당 식당 주인 B 씨는 “요즘 그나마 분위기가 올라오는데 화가 난다”라고 호소했고, 논란이 거세지자 커플 중 한 명이 1일 가게를 직접 찾아 사과했다.

이러한 행동은 명백한 무전취식 행위로 경범죄 처벌 법에 따라 10만 원 이하 벌금, 구류 또는 과료의 형에 처할 수 있다. 특히 처음부터 음식값을 지불하지 않을 의도였다는 게 증명되면 사기죄로도 처벌받을 수 있다. 이 경우 10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 벌금형에 처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