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9월 28일

“경제적 어려움 더하지 마” 환자 보호자 PCR 검사 비용에 한숨

변경된 PCR 검사 정책으로 인해 병원에서 환자를 간병하는 보호자 및 간병인들의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지난 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변경된 PCR 검사 정책 때문에 환자들은 너무 힘이 듭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자신을 췌장암 환우 보호자라고 소개한 청원인은 “암 환자들은 항암으로 인해 정기적인 입원이 필요하다. 입원 시에는 보호자가 함께 하는데 그럴 때에는 보호자도 PCR 검사를 하고 동반입원을 한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지금까지는 선별 진료소나 보건소 또는 해당 병원에서 PCR 검사를 진행하고 입원을 했다. 그러나 현재 변경된 PCR 검사 방법으로는 보호자 동반입원 시 3차 병원에서는 보호자까지는 검사를 해주지 않고 다른 곳에서 하고 오라고 한다”라며 설명했다.

사건과 관련 없는 사진=픽사베이

이어 “다른 곳에서 알아보면 금액이 보통 8~12만 원이다. 저희는 지금 투병생활만으로도 너무 힘들고 경제적으로도 어려운데 2주에 한 번씩 한 달에 20만 원 돈을 PCR 검사에 지불한다. 하지만 저희는 기약 없는 투병을 하는 환자들이다”라며 말했다.
 
또 청원인은 “이 항암이 언제 끝날지 모르겠고, 코로나 상황이 언제 끝날지 모르는 마당에 한 달에 20만 원씩 1년이면 240만 원을 PCR 검사 비용으로 지불해야 한다”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차라리 질병관리청에서 신속 항원 검사만으로 보호자 출입이 가능하게 정책을 내어 주시든지 아니면 보호자도 함께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정책을 내어달라”라며 덧붙였다.

사건과 관련 없는 사진=픽사베이

아울러 그는 “너무 많은 검사자들로 인해 경제적·사회적으로 큰 지출이 있기에 경제적·사회적으로 대한 정책을 변경한 것은 알고 있다. 하지만 암 환자뿐 아니라 다른 병으로 인해 병원을 이용해야 하는 환자와 보호자에게 경제적 어려움을 더하진 말아달라”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청원인은 “적어도 저희가 집 가까운 병원이나 보건소, 호흡기 클리닉에서 환자와 동반하여 무료나 혹은 그전처럼 저렴한 비용으로 검사를 받을 수 있게 도와달라”라며 토로했다.
 
정부는 지난 3일 새로운 방역체계를 도입하면서 선별 진료소와 전담 호흡기 클리닉으로 지정된 동네 병·의원에서 우선적으로 신속 항원 검사(RAT)를 시행하도록 했다.

자료=질병관리청

그동안 선별 진료소와 보건소 등에서 시행하던 PCR 검사 대상자의 범위는 ◆의사 소견이 있는 경우 ◆60세 이상 ◆역학적 연관성이 있는 경우 ◆자가검사키트 또는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 결과 양성인 경우 등으로 한정했다.
 
그러나 병원에서 간병을 하는 보호자도 PCR 검사에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아 제출해야 하는데, PCR 우선 검사 대상자에서 제외되면서 일반인처럼 신속 항원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야 PCR 검사 대상이 되는 것이다.
 
물론 의료기관 선별 진료소에서 돈을 내고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는데 검사 비용이 10만 원 안팎으로 부담될 뿐만 아니라 간병해야 할 환자가 입·퇴원을 반복하거나 상주 보호자가 다른 가족 등과 교대하는 상황이 발생하면 매번 돈을 내고 검사를 받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