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20일

게임에 빠진 딸 타일러도 안되자, 보는 앞에서 망치로 휴대폰 내리찍은 아버지  

게임에 빠진 초등학생 딸의 휴대전화를 망치로 부숴버린 학부모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 가운데 그의 훈육 방식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오늘 딸내미 폰 부숴버렸습니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게재됐다.

초등학교 5학년 자녀의 학부모라고 밝힌 작성자는 “딸이 ‘입양하세요’라는 게임에 너무 빠져 있어서 벼르다가 오늘 아이가 보는 앞에서 (휴대전화를) 망치로 내려찍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가족 역할극 게임으로 알려진 ‘입양하세요’는 아이와 어른 중 역할을 선택해 다양한 방식의 퀘스트를 수행하는 게임이다.

작성자는 “지난해부터 딸을 타일러봤지만, ‘효과가 없다’고 판단했다”라며 “대화와 독려가 더 이상 통하지 않고 휴대전화와 게임에 대한 집착을 통제하지 못하는 나이라서 강한 충격요법을 쓰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1년간 참았지만 게임을 할수록 아이의 성격이 더 이상해지는 것 같았다”라며 “자기만의 세계에 갇혀 사는 등 게임만 하게 놔두다간 중학생이 됐을 때 걷잡을 수 없을 것 같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누리꾼들의 ‘휴대전화를 압수하면 되지 않느냐’라는 지적이 이어지자, 작성자는 “좋게 타일러 보고, 압수도 해봤지만 매번 아이 엄마가 풀어줬다. 엄마가 너무 오냐오냐 키워서 버릇이 나빠진 것 같아 칼을 뽑은 것”이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휴대전화는 아깝지만, 한편으로는 속이 후련하다. 휴대전화를 사준 게 문제라서 이제는 안 사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대다수의 누리꾼은 “좋지 못한 훈육이다. 평생 잊지 못하고 트라우마로 남을 것”이라고 훈육 방식을 비판했다.

이에 작성자는 “부모에 대한 존중과 존경보다는 건강하게 자랐으면 한다”라며 “지금의 행동 습관이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 엄한 아버지 밑에 자란 자식들이 전부 아버지를 싫어하진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딸이 못 잊고 ‘다시는 그러면 안 되겠다’는 생각을 할 수도 있다”라며 “나도 어렸을 때 오락실 갔다가 아버지한테 들켜서 엄청나게 맞고 다시는 오락실을 안 갔지만, 아버지께 나를 숨기며 살진 않았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작성자는 “한국에서만 유독 충격요법이 나쁘다고만 하는 것 같다. 선진국에서는 강한 체벌을 오히려 추천하기도 한다”라며 “자신만의 훈육 방법이 있고 그게 통할 수도, 아닐 수도 있다. 교과서에 맞는 훈육이 모든 사람에게 통할 거라는 생각은 접어라”라고 소신을 드러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관련기사